하녀(2010) - 무엇을 보여주려고 했을까?

2010.05.19 15:32

하녀 포스터

하녀 포스터


 하녀가 개봉을 하여 보게 되었습니다. 예고편이나 줄거리도 알지 못하고 하녀라는 영화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는 채로 보았습니다.

줄거리

 하녀의 줄거리는 은이(전도연)가 상류층 대저택에 들어가 가장인 훈(이정재), 훈의 부인 해라(서우), 늙은 하녀(윤여정), 훈의 장모(박해정), 훈의 딸 나미(안서현)와 지내면서 일어나는 일 보여주는 내용입니다.

느낌

 하녀는 생각보다 야한 장면이 많이 나오더군요. 너무 많이 나온다고 느껴져서 그런지 오히려 나중에는 거부감까지 느껴졌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이 영화가 1960년 고 김기영 감독의 영화 <하녀>를 재영화화한 작품이라는 것을 알게 됐는데 워낙 오래된 영화이다 보니 원작 영화에 대한 지식이 없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영화가 무엇을 보여주려고 했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어렴풋이 느껴지는 건 돈이 있는 사람들의 더러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던 것 같지만 저는 그런 모습이 강렬하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영화 보는 내내 어이없는 웃음이라고 해야 할까요? 분명히 상황은 진지하고 배우들의 대사도 진지하지만, 이상하게 웃기는 많았다고 느껴졌습니다. 특히 공항에서 삐끗 장면은 정말 짧고 굵었네요. ㅎㅎ 극장에서 다른 분들도 많이 웃더군요. 그런 웃음이 그나마 영화 볼 때 무거운 분위기를 잊게 한 것 같습니다.

생각

 딱히 누구에게 "꼭 봐!" 하면서 추천하고 싶은 영화는 아닌 것 같습니다. 그냥 봐도 그만 안 봐도 그만? 이 정도 영화라고 생각되네요. 여러 번 봐야지 이 영화가 보여주려고 했던 것을 알게 될 영화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원작을 보고 나서 봐야지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주)단성사
도움말 Daum 지도

Binple 생활/영화 , , , , , ,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주)단성사